세 번째 데미안

2020-10-29
조회수 26

20대에 마지막으로 읽었던 데미안을 30대의 끝자락에서 다시 펼쳤다. 읽을 때마다 새로운 깨달음을 주었던 책으로 이번엔 서문의 이 문장을 붙잡으며 읽었다.


"난 진정, 내 안에서 솟아 나오려는 것,
그것을 살아 보려 했다.
 왜 그것이 그토록 어려웠을까."

인생은 끊임없이 내 안에서 솟아 나오려는 것의 실체를 구체화하고 그것을 살아내려는 투쟁이 아닐까 생각해본다. 어떻게 이 실체를 구체화할 수 있을까? 데미안이 싱클레어에게 건넨 이 문장에서 힌트를 찾아본다.


"우리들 마음속에는 모든 것을 알고 모든 것을 원하고 우리들 자신보다 모든 것을 더 잘 해내는 누군가가 들어 있어. 그 사실을 인식하는 것이 너에게 도움이 될 거야."



이 사실을 인식함으로 내 안에서 솟아 나오는 것을 구체화할 수 있지 않을까? 그리고 여기서 말한 누군가는 데미안이 마지막 부분에서 싱클레어에게 말한 대로 데미안 자신이라고 생각한다. 데미안은 외부에 실존하는 것이 아닌, 모든 사람의 내부에 자리 잡고 있다. 그래서 그 삶에서 솟아 나오려는 것의 실체를 구체화하기 위해 자기 자신의 내부에 귀를 기울여야 하는 것이다.


실체를 구체화하고 그것을 살아내기 위한 투쟁으로 우리는 한 세계를 깨뜨리지 않으면 안 된다. 새가 알에서 나오려고 투쟁하듯이, 우리도 그렇게 발견한 실체를 살아내기 위해 알을 깨뜨려야 하는 것이다.  



그러므로 오늘도 묻는다. 내 안에서 솟아 나오려는 것을 나는 발견했는가?

발견했다면, 그것을 살아내기 위한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가?


상호 : 경험수집잡화점  대표 : Peter Kim

사업자 등록번호 : 445-64-00243 

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신로 99

통신판매업신고 : 2020-고양덕양구-0021

전화 : 0507-1359-0317

개인정보보호 책임자 김병길

이메일 : excollectshop@gmail.com

호스팅 제공자 : (주)아임웹


Copyright ⓒ 2020. 경험수집잡화점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