컨트롤할 수 없는 걸 수용하는 연습을 하고 있다.

2020-09-16
조회수 71

#달리기할때내가하고싶은말


달리기가 내 삶과 비슷하단 생각을 한다.

기본적으로 집 주변을 뱅글뱅글 달리는데 그 코스에 사거리 신호등이 2개가 있다.


달리다 보면 어쩌다 내가 그 지점을 달릴 때 보행자 신호가 초록불로 바뀌어 길이 열리는 경우가 있다. 그럴 땐 주저하지 않고 그 길로 달린다. 그렇게 새로운 길로 달리다 다시 원래의 코스로 크게 돌아온다.

하지만 그때가 맞지 않아 그냥 뱅글뱅글 돌고 들어올 때가 더 많다. 그렇다고 일부러 신호에 맞추려고 달리는 속도를 조절하진 않는다. 신호는 늘 주기적으로 열릴 거고, 내가 계속 달리는 한 나의 때와 맞아떨어지는 순간이 올 거란 걸 알기 때문.

내 삶도 대부분 정해진 일상을 뱅글뱅글 살아간다. 그러다 우연찮게 순간과 순간이 맞아 길이 열리는 경우가 있는데, 그럴 땐 주저하지 않고 새로운 길로 뛰어들어본다. 억지로 만들려고 하지 않는다. 그저 길이 열리는 순간이 올 거라 믿을 뿐. 그리고 사실 길이 열리는 순간이 오지 않으면 또 어떤가. 집 주변 뱅글뱅글 코스도 충분히 아름다운걸.

컨트롤할 수 없는 걸 바꾸려 하기보다는 수용하는 연습을 하고 있다.

이미지 출처 : Unsplash.com

상호 : 경험수집잡화점  대표 : Peter Kim

사업자 등록번호 : 445-64-00243 

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성신로 99

통신판매업신고 : 2020-고양덕양구-0021

전화 : 0507-1359-0317

개인정보보호 책임자 김병길

이메일 : excollectshop@gmail.com

호스팅 제공자 : (주)아임웹


Copyright ⓒ 2020. 경험수집잡화점. All rights reserved.